알림마당

[코로나19-정보] 공적 마스크 대리구매 확대 시행
HASANG 2020년 04월 06일 16시 08분 144

4월 6일부터  공적 마스크 대리구매 확대 시행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6일 공적 판매처를 통해 1천13만4천장의 마스크를 공급했다고 밝혔다.



출생연도에 따른 마스크 5부제로 '월요일'인 이날은 출생연도 끝자리가 1과 6인 사람이 전국의 약국과 농협하나로마트(서울·경기 제외), 우체국(대구·청도 및 읍·면 소재) 등에서 1인당 2장씩 살 수 있다.



모든 공적 판매처에서 중복구매 확인이 이뤄져 이번 주 약국·우체국·하나로마트 어느 한 곳에서 사면 다시 살 수 없다.



오늘부터 대리구매 대상도 확대했다.



먼저 학업 등으로 약국 방문이 어려운 2002∼2009년까지 출생자(약 383만명, 초등학교 5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 해당)도 대리구매를 할 수 있다.



나아가 요양병원 입원환자, 장기요양급여수급자 중 요양시설 입소자, 일반병원 입원환자도 대리구매 대상으로 추가했다.



추가된 대리구매 대상자는 451만여명에 달한다.



요양병원 입원환자 또는 요양 시설 입소자는 해당 기관의 종사자를 통해, 일반병원의 입원환자는 주민등록부상 동거인을 통해 자신의 마스크 5부제 요일에 대리 구매를 할 수 있다.



기존에는 장애인, 장기요양 급여 수급자, 노인(1940년 포함 그 이전 출생 노인), 어린이(2010년 포함 그 이후 출생한 어린이), 임신부, 국가보훈대상자 중 상이자 등이 대리 구매를 할 수 있었다. 대리 구매 때는 필요한 서류를 모두 갖춰 구매대상자의 출생연도에 맞춰 구매해야 한다.



정부는 대리 구매 확대로 학생, 입원 환자 등이 보다 편리하게 마스크를 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정부는 지난 3월 2일부터 마스크 5부제 시행 후 마스크공급 확대에 힘써왔다.



이런 노력으로 4월 첫째 주 마스크 생산·수입량(수입요건면제추천 포함)을 합한 전체 물량은 총 9천27만장에 달했다.



5부제 시행 이전인 3월 첫째 주와 비교해서 1천718만장(24%)이 증가했다.